상단여백
HOME 대학 학군단
2017년 하계입영훈련 종합 1등 '동양대학교'동양대 학군단 하계입영훈련 종합 1등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7.09.15 13:37
  • 호수 48
  • 댓글 0

동양대학교 학군단(학생군사교육단, ROTC)이 지난 7월 31일부터 하계입영 훈련을 실시하였다. 이 훈련에서 동양대학교는 1차 훈련에서 3학년 1,3위와 4학년 2위를 차지하고 2차 훈련에서 3학년 2위, 4학년 1,2위의 성적으로 종합 1위를 차지하였다.

학군단 56기 대대장 후보생 박태욱

 

입영훈련이란, 후보생들은 임관 후 용사들을 훈련시키는 교육을 하는데, 이 교육의 가장 기초적인 훈련을 받는 것을 의미한다. 입영훈련은 3학년 후보생으로서는 첫 훈련이며 4학년 후보생에게는 마지막 훈련이며 임관을 준비하는 첫 관문이다. 그만큼 모두에게 중요한 훈련이다.

동양대학교 학군단 56기 대대장 후보생 박태욱 후보생을 만나보았다. 박태욱 후보생은 우리학교가 1위를 할 수 있었던 이유는 ‘단장님과 지도교수님, 훈육관님이 열정적으로 지도해주시고 노하우도 전수해 주셔서 훈련에 별다른 문제없이 참여할 수 있었고 훨씬 빠른 개념 이해와 학교에서의 훈련이 입영훈련과 비슷한 훈련 분위기를 연출하여 긴장하지 않고 훈련에 임할 수 있었고 학교 관계자들의 깊은 배려와 관심으로 교육에 치중할 수 있어서 1위를 할 수 있었다.’고 전하였다. 박태욱 후보생은 ‘마지막 훈련이니 만큼 더 열심히 준비하고 훈련에 참여하여 평가 교육 때 후회가 남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였고 처음 보는 분대원들과 함께 회의하고 연습을 하면서 준비’하며 굳은 마음가짐으로 훈련에 임하였다. 하지만 ‘준비를 많이 하여 후회보다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실습평가에서 아쉬움을 나타냈다. 박태욱 후보생은 가장 기억나는 훈련으로는 ‘철야훈련’을 꼽았다. 밤을 새며 몸과 마음이 지치고 힘들었지만 힘든 만큼 성취감은 다른 훈련들과 비교할 수 없다고 웃으며 말하였다. 박태욱 후보생은 이번 훈련을 통하여 ‘하면 된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준비한 만큼 자신감이 생겨났고 그 자신감으로 인해 훈련에 열심히 임할 수 있었고 그 결과 좋은 결과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훈련을 통한 준비로 인해 ’준비성의 중요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준비한 것과 안 한 것의 마음가짐의 차이를 이번 훈련을 통하여 많이 느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동양대학교의 학군단 선배들의 전통과 역사를 이어나가기 위해 잘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 부담이 되었지만 이런 마음가짐이 오히려 훈련에 임할 때 도움이 되었다고 이야기 하였다.

마지막으로 대대장 후보생인 만큼 박태욱 후보생은 결정할 상황에서 경험이 부족하고 노하우가 부족하여 결정 후에는 결정 방식과 결과에 후회가 된 적이 많았지만 어떠한 갈림길에서 결정할 때 후회하지 않도록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는 리더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상원 기자  dldldl4321@hanmail.net

<저작권자 © 동양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